토요일, 7월 20, 2024
기타제품"간호사의 비밀" 文 대통령 백신 접종 간호사, 협박·조롱 시달려

“간호사의 비밀” 文 대통령 백신 접종 간호사, 협박·조롱 시달려

文 대통령 접종 후 SNS서 ‘주사 바꿔치기’ 의혹 제기
종로구 보건소 간호사 겨냥해 협박·조롱 이어져


방역당국 “사실과 다른 허위 글, 경찰청과 함께 대응”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서울 종로구 보건소 소속 간호사를 조롱하는 듯한 영상을 올렸다. / 사진=유튜브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했던 서울시 종로구 보건소 소속 간호사가 협박 전화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예상된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문 대통령이 맞은 백신이 ‘바꿔치기’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일부 단체·개인 등이 해당 간호사에게 ‘진실을 공개하라’는 취지로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일부 유튜브 채널에서는 이 간호사를 겨냥한 조롱성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반박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앞서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23일 오전 9시 종로구 보건소에서 AZ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문 대통령 부부의 백신 접종 과정은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두고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른바 ‘주사기 바꿔치기’ 의혹이 불거졌다. 한 누리꾼은 이날 “캡(뚜껑) 열린 주사기로 주사약 뽑고 파티션(가림막) 뒤로 가더니 캡이 닫혀있는 주사기가 나온다”며 백신을 접종한 간호사가 AZ 백신을 다른 백신으로 바꾼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게시글이 여러 커뮤니티·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퍼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복수 매체 보도를 취합하면, 이후 일부 단체와 개인 등이 종로구 보건소로 연락해 해당 간호사에 대해 “양심 선언을 해야 한다”, “제대로 말하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겠다” 등 협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간호사의 주소 등 신상정보가 노출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AZ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24일 이 간호사를 조롱하는 듯한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해당 채널이 올린 영상 썸네일(Thumbnail·영상 시작화면)을 보면, 문 대통령과 간호사의 얼굴 밑에 ‘나의 물컹한 팔뚝을 뚫고 들어온 그녀의 달콤한 주삿바늘’, ‘솜씨 좋은 간호사’, ‘간호사의 비밀’ 등 문구가 삽입된 모습이다.

논란이 커진 가운데, 방역당국은 주사기 바꿔치기 논란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레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 부부 접종 당시 주사 바늘에 캡을 씌운 주사기를 꺼낸 이유에 대해 “의료 현장에서는 매우 상식적인 부분”이라며 “주사기를 백신 바이알(병)에 꽂아서 백신을 뽑은 다음 주사기 침이 노출된 상태에서 움직이게 되면 오염의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사기에 찔릴 위험도 있기 때문에 모든 위험성을 차단한 채 움직이는 것이 일반 상식이다”라고 덧붙였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대변인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기자단 설명회에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백신을) 바꿔치기 했다거나 사실과 다른 허위 글을 확인했다”며 “경찰청과 함께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접종 불안과 혼란을 야기할 수 있어서 경찰청에 수사 의뢰했고, 내사에 착수했다는 얘기를 전달 받았다”고 설명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관련글
- Advertisment -spot_img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