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7월 20, 2024
기타제품너무 많이 울어서 안대까지…伊 40대 사제, 사랑에 빠져 성직 포기

너무 많이 울어서 안대까지…伊 40대 사제, 사랑에 빠져 성직 포기

지난 6년간 이 마을에서 사제로 봉직해온 그는 4년 전부터 알고 지낸 여성에게 갑작스럽게 사랑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탈리아 안사통신에 “최근 몇 개월 사이 일어난 일이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다. 처음에는 놀랍고 두려웠다”고 말했다. 또 “성직을 떠나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지금은 자유로움과 정직함, 명쾌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특히 그가 인터뷰에서 왼쪽 눈에 안대를 쓰고 있는 모습도 주목을 받았다. 고민과 번뇌에 너무 많이 울어 눈에 염증이 생긴 탓이었다.

14관할 교구 주교인 시지스몬디 몬시뇰 신부는 “지금까지 리카르도 신부가 봉사해온 시간에 고맙다. 무엇보다 완전한 자유의지에 따른 이 선택이 그에게 평온을 주기를 기도한다”고 축하했다. 신도들도 응원을 보냈다. 마을 신도 마르셀로 그라노치아는 “전혀 예상치 못했지만 ‘당신은 당신의 마음을 지배할 수 없다’는 속담이 있지 않나”며 “그는 용감하고 솔직한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관할 교구는 체코벨리 신부의 사제 직무를 정지하고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사제독신 의무의 해제’를 청하는 청원서를 올렸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관련글
- Advertisment -spot_img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