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기타제품"이것 하루 한알, 코로나 감염률 29% 낮춘다"

“이것 하루 한알, 코로나 감염률 29% 낮춘다”

이스라엘 연구진 “아스피린 코로나19에 효과적”

아스피린 하루 한 알 복용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 가능성을 29%나 낮춰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외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연구진은 지난해 2~6월 코로나19 검사자 1만여명을 대상으로 하루 아스피린 1정(75mg)을 복용토록 한 결과, 감염률을 29% 줄일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의 발 일란 대학의 루미트 의료 서비스와 바질라이 의료센터의 연구진은 이같은 내용의 연구를 주요 생화학 학술지 ‘더펩스저널(The FEBS Journal)’에 게재했다.

주저자인 엘리 메건 바질라이 의료센터 교수는 “아직 예비 실험이긴 하지만 저용량 아스피린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스피린을 복용한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감염에 덜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모집단 약 1만명 가운데 확진자 660여명 중 아스피린 복용자는 73명으로 확률로는 11%였다. 반면 음성 판정자 약 9340명 가운데 아스피린 복용자는 1500여명으로 비율은 16%으로 파악됐다. 이를 토대로 연구진은 아스피린 복용 시 코로나19 확진율이 29% 떨어진다고 계산했다.

이번 조사에서 아스피린을 복용했던 사람들은 평균 14세 이상, 과체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 상당수가 당뇨와 고혈압으로 진단됐다.

또한 연구진은 이번 조사를 통해 아스피린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에도 탁월했다고 밝혔다. 아스피린을 복용한 경우, 첫 확진 후 음성 판정을 받기 까지 걸린 기간이 평균 21.9일에서 19.8일로 줄었다.

현재까지 아스피린이 어떤 이유로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을 줄이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하지만 연구진은 아스피린의 항바이러스성 요소가 병원균에 대응해 면역 체계를 바꾸는 능력이 바이러스 퇴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0월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등도 코로나19 환자의 의료기록 분석을 통해 저용량 아스피린이 코로나19 환자의 증상 악화를 방지하고 사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분석 결과, 아스피린 복용 환자는 아스피린이 투여되지 않은 환자에 비해 인공호흡 치료를 받은 경우가 44% 적고, 집중치료실로 옮겨진 사례도 43%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망 위험은 47%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아스피린은 브라질에서도 널리 사용되며, 장년-노년층들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많은 부분에서 병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하루 한알 (100mg) 복용할 것을 의사들은 권장한다. 이는 혈액에 관련된 심장병을 예방하며 중풍에 걸릴 위험도 줄여주기 때문이다. 참고할 것은 미국의 FDA에서 사용하라고 권장하는 것은 2차예방(병발생후 치료와 재발생의 예방을 위해서)을 위해서이며, 1차예방(병은 없는데 예방차원에서 복용)을 권장하지도 금지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대부분의 의사들의 의견은 복용해도 특별한 경우 외에는 위험하지 않다고 한다.
아주 저렴한 비용(100정: 약 R$15,00)으로 각종 병을 예방해봄도 좋을 듯하다 (#복용은 의사와 상의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이 100mg짜리 아스피린은 모든 약국에서 판매되며 유사품 (Genérico)를 사용해도 무방하며, 노인들에게는 진료소에서 무료로 제공한다.

Mori 약국: Rua Prates, 466 Bom Retiro

관련기사출처: CNNbrasil/연합뉴스

관련글
- Advertisment -spot_img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