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7월 20, 2024
기타제품중국산 이래서 먹겠나…中 이번엔 '염색 귤·염색 파' 논란

중국산 이래서 먹겠나…中 이번엔 ‘염색 귤·염색 파’ 논란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최근 중국 ‘알몸 김치’ 영상이 확산하며 중국 음식에 대한 위생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염색 귤’과 ‘염색 파’가 등장했다.

지난 1일 중국 왕이 등 현지 매체는 최근 중국에서 첨가제로 염색한 ‘염색 귤’이 논란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된 바에 따르면 중국인 A 씨는 지난달 고향 인근의 한 전통시장에서 한 근(400g)에 3.5위안(약 610원)인 귤을 샀다. 구매 당시 귤은 보통 재래시장에서 볼 수 있는 크기보다 훨씬 컸고, 신선해 보였다. 그러나 집에 돌아와 귤을 먹기 시작한 A 씨는 이내 귤의 상태가 이상하다는 것을 느꼈다. 마치 상한 귤처럼 과육이 모두 말라붙어 삼키기 어려웠던 것.

알고 보니 A 씨가 산 귤은 과일 가게 주인이 소비자를 속이기 위해 빨갛게 색칠한 ‘불량 귤’이었다. A 씨는 냅킨 한 장을 꺼내 귤을 닦았는데 빨갛게 물든 색소가 잔뜩 묻어 나왔다며 “시식을 우선 해본 뒤 구매했으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왕이 기자가 직접 살펴본 귤에는 껍질의 작은 구멍 하나하나에 붉은 염료의 흔적이 그대로 있었다고 한다. 일부 귤은 염료조차 마르지 않은 상태였다. 이런 상태의 불량 귤이 무분별하게 시장에서 유통된 것이다.

논란이 확산하자 중국 웨이보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염색 귤’을 먹고 빨갛게 염색된 사람들의 손과 함께 “귤에서 화학 성분 냄새가 난다”, “귤을 물에 담갔더니 물이 빨갛게 물들었다” 등 누리꾼들의 제보가 잇따랐다.


최근 웨이보에는 “나도 ‘염색 귤’을 샀다”며 제보하는 게시물이 뒤따르고 있다. / 사진 = 웨이보 캡처

이에 대해 현지 시장감독관리국 관계자는 “A 씨가 산 귤은 보관 기간이 상당히 지난 상태”라며 “신선도 유지를 위한 약품 처리는 가능하지만, 착색제를 이용한 염색은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라며 “귤을 살 때 맛을 보는 것 외에 외관을 먼저 살펴보라. 표피 색깔이 선명하고 붉은 부자연스러운 귤은 주의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시장 상인들 못 믿겠다. 앞으로 과일을 어떻게 사 먹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일부 누리꾼은 “염색된 대파와 상추도 봤다”라고 증언했다.

실제로 최근 중국에서는 이같은 염색 과일, 염색 채소 등의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중국 구이저우성에서 ‘염색 파’가 대량으로 발견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염색 파’를 고발한 누리꾼은 SNS에 “시장에서 산 파를 휴지로 닦으니 색소가 묻어나왔다”라며 황당함을 드러냈지만, 대파를 판 상인은 “방부제 때문에 대파 색이 진해진 것”이라고 해명해 더욱 논란이 됐다.


중국에서 논란이 된 ‘염색 파’ / 사진 = 웨이보 캡처

또한 최근에는 ‘중국 알몸 절임 김치’ 사실이 전해지며 국내 누리꾼들을 경악케 했다. 지난 11일 국내 SNS에서는 알몸 차림의 남성이 흙탕물 색의 구정물에 배추 포기들이 가득 담긴 구덩이에 들어가 배추를 휘저으며 절이는 영상이 빠르게 확산했다. 녹슨 크레인도 배추를 절이는 구덩이에 파묻혀 있어 충격을 더했다.

영상이 확산하며 국내에서 ‘중국 김치 포비아’ 현상까지 나타나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영상 속 배추는 수출용 김치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지난해 6월 웨이보에 해당 영상을 직접 올린 한 중국인은 “내가 영상 속 굴삭기 기사고 여러분이 먹는 배추도 내가 절인 것”이라며 “이렇게 절인 배추는 한국 등 각국에도 수출된다”라고 주장해 소비자들을 불안케 했다.


중국 동북 지역에서 구덩이 매립식 배추 절임을 하는 모습. /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관련글
- Advertisment -spot_img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