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7월 20, 2024
기타제품황당한 軍...부실식단 논란커지자 장병 휴대전화 뺏고 협박

황당한 軍…부실식단 논란커지자 장병 휴대전화 뺏고 협박

휴가 복귀 후 격리된 군인에게 부실한 식사를 제공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된 가운데, 사건 이후 해당 부대 간부들이 병사들의 휴대폰을 빼앗고 “이러면 너희들만 힘들어진다”고 협박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23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서 자신이 51사단 예하부대 속해있다고 소개한 한 병사는 “배식사건 터진 이후 모든 병사들을 다 집합시키고 카메라 검사도 하고 체력단련 일과가 생겼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휴대폰을 뺏으면서 간부들이 하는 말이 이런 거(부실배식)를 제보하면 너희만 힘들어진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 병사는 또 “간부들은 뭐 코로나 안 걸리나. 격리자와 접촉하면 안 될 텐데 간부들은 격리자 생활관에 계속 들어오고 접촉한다”며 “이게 격리인지 정말 이해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왜 우리가 피해를 입어야하는지 모르겠다. 밥은 병사들이 밥 먹고 우리에게 가져다 주는 건데 병사들이 근무가 있으면 밥도 못 먹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하루 세끼 전달된 식사를 보면 고등어 순살 조림이 나오면 무만 나오는 식이라 그냥 사비로 라면 사와서 밥 말아먹고 그랬다”며 “간부들은 코로나에 안 걸리는 것도 아닌데 간부라고 해서 격리자와 접촉하고 들어오고 하는 부분은 정말 아닌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번 부실급식 논란은 지난 18일 해당 페이스북에서 51사단 소속의 한 병사가 도시락 사진을 게재하면서 시작됐다. 사진 속 도시락에는 쌀밥과 닭볶음, 김치, 오이무침 등이 담겼다. 그러자 양이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성 댓글이 달렸다.

작성자는 “휴대전화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과 뭐가 다르냐”고 분노했다. 이 병사는 휴가를 다녀온 뒤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따라 격리 중인 상태라고 밝혔다.

해당 글에는 격리 중인 또다른 병사들이 받은 도시락 인증 사진이 잇달았다. 사진 속 대부분의 도시락 용기는 곳곳이 비어있었다. 한 도시락 사진에는 흰쌀밥과 김치만 담겼다. 한 병사는 “나라를 위해서 고생하는 데 참담하다”며 “국방비는 다 어디에 쓰이냐”고 토로했다.

[사진출처 = 페이스북]

관련글
- Advertisment -spot_img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