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22, 2024
기타제품KTX서 햄버거 먹길래 막았더니…"울 아빠 누군줄 아나?"

KTX서 햄버거 먹길래 막았더니…”울 아빠 누군줄 아나?”

TV에서나 보던 일들이 저희 한테도 일어났어요.”

KTX 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햄버거를 먹은 승객이 다른 승객으로부터 제지를 받자 행패를 부렸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동대구역에서 젊은 여자가 타더니 엄청 큰 소리로 통화를 하더라”며 “조금 지나니까 마스크를 내리고 초코케잌을 먹어 승무원으로부터 한 차례 제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런데도 (해당 승객은) 들은 척도 안하더라. 옆에 앉아 있던 여자분도 힘들었는지 일어나서 나갔다”며 “좀 지나서는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까지 먹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객실 안에 냄새가 진동하자, 해당 승객에게 음식물을 통로에서 먹을 것을 권유했다고 한다. 하지만 해당 승객은 되레 “니가 무슨 상관이냐.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줄 알고 그러느냐”며 화를 냈다고 전하면서,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해당 승객은 햄버거와 초코케잌을 먹고 있다. 이후 해당 승객은 통화하면서 “쥐뿔도 없으면서”라며 누군가에게 하소연을 한다.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관련 없음. 박종민 기자영상을 찍은 이유에 대해 작성자는 “승무원이 경고를 줘도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옆자리에 앉아 있던 아가씨까지 나가게 만든 데다 본격적으로 햄버거와 음료를 먹는 게 너무 꼴보기 싫었다”며 “저라도 마스크 내리고 먹는 걸 찍어서 신고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찍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아빠가 누구냐”, “이상한 사람들 많다” 등의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재 KTX객실 안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대중교통 내에서는 음식물을 섭취할 수 없다”는 방송을 수시로 내보내고 있다.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방역수칙을 지켜달라는 승무원의 지시를 거부하면 강제 하차 등의 조치 또한 내려진다.

이와 관련해 코레일 관계자는 2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승무원이 해당 승객에게 두 차례 정도 제지했고 이후 음식물 섭취를 멈췄다”고 밝혔다.

글쓴이에 따르면 해당 여성은 94년생이다. 논란 후 방송에 보도되는 등 일이 커지면서 본인도 겁을 먹은 상태였다고 하며, 글쓴이는 “진심이 담긴 사과를 요청했다”면서 “다행히 그날 행동에 대해 반성을 하고 있다며 재차 죄송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으로 인해 피해를 받았던 열차 내 다른 분들께도 죄송하고, 본인의 신경과민 상태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덧붙였다”고 알렸다.

글쓴이는 여성이 이번 일을 계기로 인격을 더 갖추고 겸손하게 살길 바란다고 했습다. 또한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사는 사람들이 바보 취급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레일 측은 이번 일과 관련해 추가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만약 여성이 승무원 계도에 불응했다면 철도사법경찰대로 넘기고 강제 하차시켰을 것”이라며 “당시 여성이 계도에 따랐던 상황이라 조치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다만 취식 영상이 증거물로 남은 만큼 할 수 있는 조치가 있는지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글
- Advertisment -spot_img

인기글